교황의 말씀과 피케티: 가난한 이들을 위한 교회, 가난한 이들을 위한 불평등론

1. 교황이 방한중에 우리나라 주교단에게 했다는 연설의 일부가 누락된 채 번역-배포되었다고 한다(링크).

빠졌다는 단락을 읽어보니, 참으로 감동적이다. 과연 핵심 중의 핵심을 빼먹은 것 같다. 교황의 이 말씀은, (내가 지금은 성당엘 안 나가지만) 여린시절에 성당에서 맨날 듣던 얘기다. “교회는 가난한 이들의 것이다.. 중산계급(middle-class)이나 부유층(well-to-do)을 위한 것이 되어선 안 된다. 늘 아래로 향해야 한다..” 뭐 이런 내용.

그런데 이를 요즘 경제학계의 수퍼스타로 떠오른 피케티(Thomas Piketty)에 대해서도 적용할 수 있다. 피케티야 말로 그간 마르크스주의의 자장 안에서 “가난한 이들을 위한 이론”이었던 불평등 논의들을 “중산계급이나 부유층을 위한 것”으로 뒤바꾸어 놓았기 때문이다.

 

2. 도대체 1%에게 징벌 수준의 세금을 때려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가 뭔가? 피케티에 따르면, 그들은 자신들이 거두는 천문적인 수입을 그들이 가진 (물려받은) 재산에서 얻기 때문이다. 대기업 CEO 같은 이들의 경우에도, 비록 이들의 소득이 재산보유에서만 오는 것은 아니지만, 그들 노동에 대한 정당한 대가는 아니다. 이것이 피케티의 주장이다. “Tax the rich, tax the 1 percent!”

좋은가? 아주 똑똑해 보이는 젊은 경제학자가, 그저 인생에서 패배한 폭도로만 보였던 “(월 스트리트를) 점령하라” 무리들의 주장에 우아한 이론적 근거를 심어준 것도 같다. 과연 그런가?

나의 대답은 단호하게, 아/니/다.

 

3. 생각해보라. 우리가 2007/08년 위기에 대하여 “1퍼센트”에게 책임을 물었던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그랬던 까닭은 대략 이거였다: “자본주의는 이제 더이상 작동하지 않는다. 자본주의는 끝났다. 우리를 이러한 위기에 쳐넣은 주범이 바로 ‘그들’이다. 그들을 몰아내자. 그들에게 이 위기에 대한 책임을 묻고, 그들로 하여금 이 위기에 따른 비용을 내게 하자!”

피케티가 내놓는 근거랑 얼마나 다른가?! 그는 자본주의를 살리기 위하여 부자들에게 말한다. “이봐, 우리 시스템이 심상치않아. 이 시스템을 유지하려면 당신들이 돈 좀 내놔야 할텐데?!” 그러나 우리는 부자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지금 우리가 겪는 고통은 너희들 때문이다. 이 시스템을 끝장내야 한다. 이에 따른 모든 비용은 너희들이 지불해야 하고, 너희들은 이 시스템의 재구축과 관리/운영에 다시는 관여해선 안 된다!”

따라서 우리들은 99%를 위한 새로운 시스템을 요구했던 것이지만, 피케티의 방식에서 득을 보는 이들은 기껏해야 모든 죄를 뒤집어쓴 1%에 뒤이은 9%—능력있는 9%! 물론 그것은 9%일 수도, 19%일 수도 있다. Whatever!—일 것이다. 즉 피케티가 말하는 “불평등”이란 “중산계급(middle-class)”, “부유층(well-to-do)”을 위한 불평등론일 뿐이다. 그는 20세기 내내 우리가 힘겹게 발전시켜온 가난한 이들을 위한, 소외된 자들을 위한 불평등 논의를 타락시켰다.

피케티의 불평등론은 “차떼고 포뗀 불평등론”이요, “수사권도 기소권도 없고, 여당추천위원 포함된 세월호특별법” 같은 불평등론이다.

 

4. 이상의 내용이 불편한 이들도 있겠다. 그렇다면 위의 교황 말씀은 어떤가? 요즘 성당에 나가보면, 위의 교황 말씀에 불편해할 사람이 많더라. (끝)

Print Friendly, PDF & Email
SNS로 공유하기!

9 thoughts on “교황의 말씀과 피케티: 가난한 이들을 위한 교회, 가난한 이들을 위한 불평등론

  1. 본문 글과는 상관없지만 블로그와 관련된 질문 하나 드립니다.

    여기 자본론 읽기 목록을 처음부터 쭉 읽고픈데요. 그러려면 현재로부터 과거 페이지로 넘어가는 화살표를 누르는 방법 밖에 없나요?

    1. 관심 가져주셔서 고맙습니다. 블로그 업데이트를 하는 바람에 기존 세팅이 좀 망가져서.. 다소간 불편함이 있습니다.

      일단 말씀하신 것은.. 태그를 사용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맨아래 보시면 태그 클라우드가 있는데, 거기에서 “자본”, “자본론”, “마르크스”, “Marx” 등을 누르심 될 것이고요,

      아니면.. heesang님이 연재하는 “자본론 함께 읽기”를 보시려거든.. 블로그 맨위에 메뉴 중에 “블로그”에 마우스를 대시면, 아래로 쭉 서브메뉴가 나옵니다. 참고로.. 이 서브메뉴 또한 테그로 sorting이 되는 것인데, 이에 해당하는 태그가 “read_cap”입니다. (따라서 하단의 태그 클라우드에서도 찾을 수 있습니다.)

      이상입니다 ^^

      1. 감사합니다. 제가 궁금했던 건 말씀하신 방식으로 보면 140번대 최근 글부터 보이잖아요. 첫 번째 글부터 보려면 아래 쪽 이전 포스트 버튼을 눌러서 처음으로 가는 방법 뿐인가요?

        1. 아.. 그 말씀이셨군요. 예, 그럴것 같은데요.. 다른 방법이 있나.. 아마 제가 설정을 바꿔서, 가장 오래된 것부터 나오도록 하면 가능할 것 같은데.. 그건 좀..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