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ller의 매경 인터뷰: 미국경제에 대해

약 일년 전쯤에 미국 예일대의 로버트 실러 교수의 글을 소개한 적이 있다. 그때 그는 미국 정부가 적극적인, 그리고 “제대로 된” 제정정책을 써야만 위기에서 탈출할 수 있다고 말했는데, 최근 이와 비슷한 얘기를, 그러나 더욱 높은 수위로 국내의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했다.

그런데 여기에, 몇 가지 재밌는 점들이 있다. 꼽아보자.

 

1. 제목이 참으로 웃긴다.

이 인터뷰가 실린 {매일경제} 홈페이지를 보면 세 개의 기사가 검색되는데, 사람마다 의견이 다를 수야 있겠지만 내가 보기엔 어느 것 하나 내용을 제대로 반영하질 못하고 있다. 이 세 기사를 입력된 시간순서로 보면 다음과 같다:

(1) “美 증시 여전히 고평가 상태…일본식 장기불황에 빠질수도” (기사입력 2011.09.14 17:18:34)
(2) 로버트 실러 교수 “美집값 5~10년 더 빠질수도” (기사입력 2011.09.14 17:52:01)
(3) 로버트 실러 교수, “美경제, 장기침체로 갈수도” (기사입력 2011.09.14 17:59:59)

첫 번째 것은 인터뷰를 그대로 번역한 것 같고, 두 번째 것은 인터뷰를 요약/정리한 것이며, 세 번째 것은 둘을 짬뽕한 거다. 결국 지면엔 (1)이 나간 것 같은데… 그래도 이건 좀 낫다. 하지만 어찌보면 신문사의 “의지”와 “논조”가 가장 적극적으로 개입하게 될 (2)를 보라. 욕도 안 나온다. 그저 천박(친박?)하단 생각뿐…

 

2. 인터뷰 질문이 정말 웃긴다.

처음엔 괜찮았다. 하지만 중간 이후부터 완전 지멋대로다. 그래도 명색이 “대학 교수”다. 그런 사람한테 물어볼 게 따로 있는 거다. “어떤 자산배분을 권고하는가”냐니!! 그런데 난 대답이 더 웃기다. “… 농장이나 토지 투자도 검토할 만하다”!!! ㅋㅋㅋ 뭐 {매경} 즐겨보는 한국의 투자자들이 실러교수의 충고를 그다지 귀담아 듣지는 않을 것 같지만… 농장이라… ㅎㅎ

 

3. 그래도 이 인터뷰에서 건질만한 게 없는 건 아니다.

내가 보기에 이 인터뷰의 핵심은 다음 대목에 있다. 아마도 실러 교수도 여기에 가장 힘을 주었을 것 같다. 어차피 다른 부분은 누구나 하는 얘기이기도 하고.

-글로벌 침체를 막을 대책은.

▶미국은 여전히 정책수단을 갖고 있다. 바로 재정정책이다. 많은 사람들이 부채위기와 재정지출 증가는 양립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증세와 지출 증가를 병행하면 가능하다. 선거를 앞두고 증세가 어려울 수 있지만 궁극적으로 미국인들은 재정지출을 통한 경기 부양을 원할 것이다. 특히 지금이 미국도 중국처럼 고속도로나 지하철 등 사회간접자본에 투자할 적기라는 데 동의할 것이다. 하지만 통화정책은 한계에 달했다.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예상되는 ‘오퍼레이션 트위스트’의 실효성은 의문이다. 이미 단기금리는 초저금리이고, 10년 만기 장기 국채 금리도 3% 미만이다. 통화정책은 이미 `약발`이 다했다. 지금 재정정책이 필요한 이유이기도 하다.

사실 앞에서 기사 제목이 웃기다고 한 것도 이런 것을 두고 한 말이었다. 이 글 맨앞에서 링크한 예전 포스트에서도 내가 소개한 바 있듯이, 실러 교수는 꽤 일관되게 증세와 재정정책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있는 대표적인 학자 중 하나다. 그런데 위 대목에선 좀 더 과감하게 “지른다”. 고속도로나 지하철이라니…! 오우, 멋지다(진심).

위 대목에서 드러나듯, 그는 재정정책을 옹호하기만 하는 게 아니라, 현재 미국 정부에 의해 일관되고 적극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금융통화정책에 강한 불신을 나타내고 있기도 하다. 특히 위에서 그는, 현재 전세계가 주시하고 있는 ‘operation twist’의 실효성에 대해서도 회의를 나타내고 있다는 점은 꽤 흥미롭다.

하여간에… 위 인터뷰에서 실러 교수는 이런 엄청나게 중요한 말을 했다는 거고(뭐 어차피 그래봐야 일개 학자의 ‘말’일 뿐이긴 하지만), 그걸 보도한 {매경}은 멍청한 건지 교활한 건지… 그런 부분을 전혀 부각하지 않았다는 거다. 물론!! 이것은 단지 기사의 제목을 잘못 지었다는 게 아니다. 앞서 링크된 셋 중에서 신문사가 자체제작한 (2)를 아무리 들여다봐도, 이상과 같은 사항은 일언반구도 없는 것이다.

 

4. 끝으로 미국 빈곤율 상승에 대해

위 인터뷰에서 실러 교수도 이를 언급했고, (그나마 친절하게도) 링크된 (2)나 (3)을 보면 이에 대한 좀 더 상세한 설명이 나온다.

일단 재밌는 게 4인가족의 연소득이 2만2천달러 이하면 미국에선 빈곤층이 된다는 것. 단순비교하긴 좀 그렇지만, 우리의 두배쯤 되는 것 같다(정확히 확인은 안 해봤다).

어쨌거나 최근에 발표된 빈곤층이 늘었다는 센서스 자료가 미국에서 화제가 되는 모양이다. 이를 좀 더 이해하는 데 이런 글을 보는 것도 도움이 될 것 같다. (인종과 관련된 건 그렇다 치고… 의료보험 가입되지 않은 사람이 거의 5천만.. 남한의 인구에 달한다는 것은 좀 충격적이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SNS로 공유하기!

One thought on “Shiller의 매경 인터뷰: 미국경제에 대해

  1. 본문과 상관없는 한마디.
    요새 자꾸 안풍, 안풍 하는데.. 원래 “안풍”은 이거다.

    안철수=안풍=안기부=전두환=박정희=박근혜… 뷁!

    웃자고 하는 소리다 ㅎㅎ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