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다운로드”의 정치경제학? (2/끝)

4. 여기서 잠시.. “문화발전”이라는 이슈에 대해 한마디. 불법 다운로드를 권장하는 위 링크한 글은 물론이고 그것에 반대하는 논지의 글들이 공통으로 자신의 근거로 삼고 있는 게 바로 “문화발전”이다. 즉 “문화발전”을 위해 불법 다운로드를 하(지말)자는 것.

그러나 내가 보기에 “문화발전”은 별로 중요한 고려의 대상이 아니다. 왜냐? 복잡한 이유를 댈 수 있겠지만, 가장 강력한 거 하나만 내놓자면, 불법 다운로드를 하든 말든 어차피 문화는 발전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 MB가 대통령이 되고 유인촌이 문화부장관이 되었다고 문화가 발전하지 않는 게 아니다. 우파적인 문화? 돈이 몰리니 당연히 발전하겠지. 그렇다면 좌파적인 문화가 발전 못하냐? 그것도 아니다. 반체제적이고 좌파적인 문화예술인들에게 정부의 지원이 줄었다고 그런 경향의 문화가 발전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그것 또한 “특정한” 방식으로 발전할 것이다. 그런 과정에서 피를 보는 것은 (안타깝지만) 그저 특정한 “문화예술인들”일 뿐이다. “문화예술”이 아니고 말이다.

5. 다시 앞서의 질문, 즉 “다운로드 불법화 움직임과 자본 내부의 동학의 관계”라는 질문으로 돌아가보자. 여기에 보통 어떤 답변이 던져질 수 있을까? 아마도 가장 흔하게 생각할 수 있는 것이, 현재의 다운로드 불법화 움직임은 저간의 불법 다운로드로 인해 피해를 본 음반사들과 영화사들의 집단이기주의의 발로라는 것이 아닐까 싶다. 그렇다면 이런 답변이 얼마나 타당할까?

(1) 기본적으로 다운로드 불법화가 그에 의해 직접적인 피해를 본다고 여겨지는 음반사나 영화사(만)의 이익을 반영한다고 하는 것은 그다지 설득력이 없다. 앞서 2와 3에서 지적한 대로, 그런 일부 자본분파의 이익을 위해 국가가 나서서 법제를 정비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 그런 일부 자본의 손해는 곧 다른 자본의 이익을 의미할 수도 있기 때문에 더더욱 그렇다(이 가능성에 대해선 2의 말미에서 지적했다).

다시, “국가가 자본을 대변한다는 것은 자본이 노동/대중에 대립되는 한에서”라는 앞서의 명제를 떠올려보면, 현재의 다운로드 불법화도 그런 차원에서 볼 수 있다. 이런 측면에서 본다면, 기본적으로 그것은 점점 디지털화하고 있는 세상에서 노동자나 소비자로 드러나는 일반 대중들을 억압하고 규율함으로써 자본 일반의 이익에 봉사하려는 움직임이라고 우리는 이해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이는, 좀 더 큰 차원에서의 지적재산권 강화 움직임을 배경으로 하고 있음은 물론이다.

그러나 대중에 대한 이런 억압과 규율화는 가장 보편적으로 말하면 “사유재산제도”라는 근대사회를 이루는 가장 기본이 되는 원리를 통해 정당화되곤 한다. 즉 “다운로드는 도둑질”이라는 것이다. 이에 대한 가장 상식적이고도 보편적여 보이는 대응은, 저들이 규정하는 “불법 다운로드”라는 것이 근대적 사유재산제도를 침해하지 않는다고 말하는 것이다(이런 대응은, 지적재산권 강화 움직임에 저항하는 이들에게서도 흔히 관찰되는 태도다). 그리고 바로 그럼으로써, 현재 국가가 추진하고 있는 정책이라는 것이 사실은 자기들이 기반하고 있는 사유재산제도와도 제대로 부합하지 못할 정도로 엉터리라는 것을 드러내고 그것을 비웃을 수 있게 된다. 사실은 바로 이것이 앞서 링크한 기사에서 취해지고 있는 논점이다.

하지만 불행히도 이런 대응에는 한계가 명확하다. 간단히 말해 그것은, 글쓴이의 의도와 무관하게(!) 근대적 사유재산제도를 인정하고 나아가 옹호하고 있다고까지 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적어도 그런 대응이 근대적 사유재산제도를 문제삼지 않는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마르크스가 잘 밝혔듯이, 사유재산제도란 그 자체로 옹호되어야 할 지고지선의 가치가 아니다. 오히려 그것은 역사적으로 보면 근대적 지배관계–유산자와 무산자 사이의–를 정당화하고 옹호하는 논리로 봉사해왔을 뿐이다. 같은 맥락에서 우리는, 현재의 “불법 다운로드”의 경우에서도, 사적소유제도란 그저 “다른 어떤 상황”을 정당화하기 위한 논리로 채용되고 있을 뿐임을 간파할 수 있다.

(2) 그렇다면 그 “다른 어떤 상황”이란 무엇일까? 그것은 두말할 것도 없이 자본의 이윤추구와 관계가 깊다. 그러나 앞서 밝혔듯이 그것을, 음반/영화 자본의 이윤추구를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하는 것은 지나치게 단순한 대답이다. 요새 다운로드 불법화에 앞장서고 있는 음반사들을 한번 떠올려보자. 국제적으로 보면 소니(Sony) 같은 회사가 있겠고, 국내에선 SM 엔터테인먼트 같은 회사가 있다. 우리가 주목할 점은, 이런 회사들은 음반회사이기만 할 뿐만 아니라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라는 것이고, 특히 소니의 경우엔 각종 전자기기의 세계적 제조회사임을 우리는 알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들이 거두는 전체 이윤/매출 중에서 음반 등과 같이, 우리가 다운로드 함으로써 유출될 수도 있을 만한 부분의 비중은 그리 크지 않거나 적어도 줄어들고 있다는 사실도 눈여겨봐둘만하다.

이렇게 음반판매로 거두는 이익/매출의 비중이 작아지는 것이, 저들의 주장대로 불법 다운로드 때문인지, 아니면 “불법 다운로드를 그 일부로 하는 어떤 거대한 변화” 때문인지에 대해선 좀 생각해볼 일이다. 물론 나는 그것이 대체로 후자와 관계가 깊다고 본다. 이렇게 생각해보자. 기본적으로, 음반 다운로드를 통해 한 개인은 물론 사회 전체가 음반 구입에 지출하는 돈의 액수가 줄어들었을 수는 있다. 구체적인 데이터를 봐야 정확히 말할 수 있겠지만, 내가 보기에 이건 거의 명백하게 현실과 부합한다. 그러나 동시에, 그 한 개인이 일반적으로 말해 “엔터테인먼트”–애인이랑 커피숍 가서 라떼 마시는 따위의 행위들은 빼더라도–에 지출하는 돈의 액수까지 줄어들었다고 할 수 있을까? 과거엔 좋아하는 가수의 음반을 사서 집에서 흥얼거리며 듣는 것이 엔터테인먼트의 큰 부분을 차지했즐지 몰라도 이젠 더 이상 아니다. 음악 하나만 가지고 말하더라도, 이제 사람들은 그것을 “듣기 위해”서만 소비하지 않는다. 핸드폰 컬러링으로 깔기도 하고, 미니홈피 배경음악으로 쓰기도 한다. 물론 음악을 듣는 것은 이젠 더 이상 “주된” 취미활동도 아니다. 내가 보기엔 음악보단 차라리 게임이 더 인기가 좋다. 다른 한편, 상대적으로 소수이긴 하지만 자전거 등을 포함한 각종 레저활동, 디지털카메라의 보급을 통해 퍼진 사진찍기 등을 취미로 삼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이런 이들이 음악을 안 듣는 것은 아니지만, 과거와 같이 심각하게 듣는 것은 아니며, 결정적으로 이들에겐, 게임기나 자전거 또는 거액의 디카를 사고 나면 남는 돈이 별로 없다. 따라서 이들에겐 불법 다운로드한 음악이 제격인 것이며, 어떤 의미에선 “불법 다운로드한 음악”은 핸드폰에 딸린 부가기능이나 게임, 자전거나 디카 등을 제대로, 맘껏 즐기기 위한 “보완재”이자 “양념”이다.

이렇게 보면, 음반사나 영화사가 불법 다운로드 때문에 개피를 보고 있다는 주장은, 기껏해야 거대 언터테인먼트 자본의 엄살 섞인 우는 소리에 지나지 않는다. 그들은 나름대로 자신들을 살찌우고 있는 것이다.

이 대목에서 우리가 추가적으로 한 가지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음악이나 영화 정도만 빼면, 이를테면 핸드폰 벨소리용 음악이나 미니홈피 배경용 음악, 아니면 게임용 시디 등등은 점점 더 불법 다운로드가 (불가능하지는 않더라도) 매우 어려운 방향으로 발달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따지고 보면 그냥 듣는 용도의 음악도 그렇다. 요새 누가 음악을 앨범 단위로 듣나? 기껏해야 한곡 두곡이고, 실은 앨범 자체가 싱글/미니앨범 위주로 나오고 있다. 이런 환경이라면, 더구나 모바일 환경이 점점 더 제대로 갖춰지고 있는 상황에서라면, 나 같으면 귀찮게 불법다운 받느니 500원 내고 내가 듣고싶은 곡 하나 합법적으로 다운 받겠다. 바로 이렇게, 불법 다운로드에는 이미 자본 스스로 잘 적응하고 있으며, 어떤 면에서는 자기들한테 유리한 방향으로–법 같은 거 필요 없이–상황을 만들어가고 있다(무슨 말이냐면, 싱글앨범 위주로 가는 것도 어떻게 보면 그런 한 예다).

6. 그렇다면 자본은 지들 나름대로 잘 하고 있는데 왜 굳이 국가를 통한 “법제화” 즉 “다운로드 불법화”를 추진하는 것일까? 가장 쉽게 답하자면, 걔들은 원래 그러기 때문이다.

그렇다. 걔들은 원래 그런다. 원래 그렇게 욕심이 많다, 걔들은. 하지만 좀 더 구체적인 차원에서도 답변할 꺼리들이 있다. 이를테면, 현재의 “불법화” 움직임은, 일반적으로는 산업 전체, 특수하게는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경쟁 격화를 반영한다고 우리는 이해할 수 있다. 왜 굳이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경쟁이 격화되는 것일까? 그야 사람들이 살만해지니까. 즉 그런 의미에서,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경쟁 격화, 나아가 현재의 “다운로드 불법화” 움직임은, 현대사회에서 보통 사람들의 삶의 양식에 이는 거대한 변화를 반영한다고까지 말할 수 있다.

7. 이제 글을 끝내야겠다. 지금 며칠째 일을 죽어라 했더니 머릿속이 잘 정리가 안 되지만… 그래도 하고 싶은 얘긴 대충 다 한 것 같다.

끝내는 마당에 하나 더 덧붙일 이야기. 앞서 5-(2)에서 논했듯이… 이미 자본은 “불법 다운로드”와 상관없이, 또는 그에 대응해서 자기들 나름대로의 대책을 강구하고 있고, 또 그렇게 세운 자기들 나름대로의 방향으로 척척 나아가고 있다. 바로 이런 상황에서 “다운로드 불법화”는 어떤 의미일까? 어쩌면 그것은, 자본을 위해 앞길을 닦아주기 위한 국가의 노력이기보다는, 이미 자본이 개고생하면서 닦아놓은 길을 국가가 사후 정비하고 확실하게 단도리하는 정도의 의미가 아닐까? 이 대목에서, (정상적인 상황에서) 법이란 모든 과정을 사후추인해주고 명문화해주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오랜 명제를 떠올리는 것이 적절해 보인다.

여기까지 쓰고 보니 생각이 나는 게… 이로부터 다음과 같은 실천적인 함의도 하나 건질 수 있지 않을까? (특히 이번 이슈와 같은 경우) 싸우려면 자본이랑 싸워야지, 국가랑 싸우려고 하면 이미 늦은 거라는? 이제 진짜 끝.

Print Friendly, PDF & Email
SNS로 공유하기!

7 thoughts on ““불법 다운로드”의 정치경제학? (2/끝)

  1. 일부러 트랙백을 막아 놓은 건가요??? 진보넷 이슈란에 실어서 그거 트랙백 보내려는데, 안 되네염 워프용 트랙백 주소로 내가 강제로 보내버렸는데=ㅅ= 그것도 안 되네~~ 일부러 막을리는 없을 것 같은뎅..

    1. 그게… 저도 왜 그런 일이 생기는지 모르겠어요… 두 가지 문제가 있는데…

      (1) 트랙백 주소가 게시가 안 된다는 거… 이건 뭐 템플릿을 좀 만져줘야 할 것 같은데, 지금 대충 봐가지고는 뭔 소린지 모르겠고요… 나중에 날 잡아서 봐야할듯요;;;

      (2) 단순히 “게시”의 문제가 아니라, 뎡야님 하신 것처럼 강제로 보내려 해도 트랙백이 안 걸린다는 거… 이건 뭔가 설정을 바꿔줘야 할 것 같은데… 이를테면 스팸 설정 같은거요… 이 또한 한번 날잡아서… ㅠㅠ

      혹시 뭐 간단하고 쌈박하게 처리할 수 있는 방법 아시면 가르침을 좀 주세요! :-)

    1. 흠… 제가 알고 있는 것과 같은데… 얼마전에 제가 실험해봤을 땐 안 걸리던데..;;; 요 앞에 “88만원 세대” 글 때문에 트랙백 걸려고 했었거든요. 하여튼 뭔가 문제가 있긴 있는듯이요…

    2. 헉… 지금 하니까 되네… 흠… 아무래도 제가 오늘 아침에 템플릿에 손을 좀 댔는데… 그 덕분인 것 같네요. ㅋㅋㅋ 그럼 이제 문제는 개별 포스트에서 트랙백 주소를 보이게 하는 것… 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