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유물론의 기본 태도: {월간 좌파}에 실린 김태호 선생의 {정치경제학 비판을 위하여} ‘서문’ 번역과 해설에 대하여

{월간 좌파}라는 잡지가 창간됐다. 일정한 준비기간을 거쳐, 5월호를 창간호로 냈다. (홍페이지 링크) 앞으로 크게 번성하길 바란다.

친구가 소개해줘 조금 봤는데, 내용이 매우 알차다. 앞으로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 특히 나는 ‘탐구’ 섹션에 있는 ‘{자본} 읽기’에 주의가 쏠릴 수밖에. 박종철출판사의 김태호 대표께서 야심찬 연재를 기획하고 계신 것같다. 이번 창간호에선 그 ‘서장’격으로 마르크스가 1859년에 쓴 {정치경제학 비판을 위하여}의 ‘서문’이 다뤄지고 있다.

여기서 흥미로운 것은, 김태호 선생께서 ‘서문’의 전문을 새로 번역해서 내놓으셨다는 점이다. 한 문단씩 번역문을 제시해놓고, 그에 대해 설명을 다는 식이다. 새로운 번역문은 무엇보다 쉽게 읽힌다. {맑스 엥겔스 저작선집}(제2권)에 실린 기존의 번역이 다소 딱딱했던 것과 비교된다.

그런데 내가보기에 크게 두 군데 오류가 있는 것 같다. 하나는 번역에, 또 하나는 해설에. 지금부터 그것을 지적해보겠다. 아무도 말을 거들지 않으면 연재하는 사람도 힘이 빠질밖에. 힘 내시고, 앞으로 좋은 연재 부탁드린다는 뜻에서 조금 거들겠다. 아래 보듯이, 번역 오류는 매우 심각하지만, 해설의 오류는 단순한 ‘부실’이라고만 봐도 괜찮을 듯 싶다.

 

1. ‘서문’의 네 번째 문단 중에 나오는 다음 구절을 보자(148쪽).

“어떤 개인이 어떠한지를 그 개인이 자부하는 것에 따라 판단하지 않듯이, 그러한 전복의 시기는 그 시기의 의식으로 판단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물질적 생활의 모순에서 나오는 의식, 즉 사회적 생산력과 생산관계 사이의 현존하는 갈등에서 나오는 의식으로 설명해야 한다.”

위 문장은 애초 번역문인 {저작선집}에는 다음과 같이 번역돼 있다(제2권: 478쪽).

“한 개인이 무엇인가 하는 것을 그 개인이 자신을 무엇이라고 여기는가에 따라 판단하지 않듯이, 그러한 변혁의 시기가 그 시기의 의식으로부터 판단될 수는 없으며, 오히려 이러한 의식을 물질적 생활의 모순들로부터, 사회적 생산력들과 생산 관계들 사이의 현존하는 충돌로부터 설명해야만 한다.”

위 문장은 역사유물론의 기본원칙을 담고 있는데, 보다시피 위 두 번역은 (사소한 표현의 차이를 논외로 하더라도) 크게 다르다. 새로운 번역자인 김태호 선생께서 기존의 번역문을 모르는 것도 아닌 이상, 그러한 차이는 의도된 것으로 봐야 할 것이다. 즉 옮긴이(김태호)는 거의 명백하게 기존의 번역이 틀렸다고 생각해 번역을 수정한 것이리라.

그러나 내가 보기엔 위 문장에 있어서만큼은 기존의 번역이 옳다. 무엇을 덧붙이겠는가? 원문확인의 구구한 과정은 생략하고… 또한 이는 원문해석의 문제는 아니다. 내용의 이해, 즉 역사유물론의 해석, 다시 말해 마르크스의 기본생각의 이해 문제인 것이다.

자… 김태호 선생의 새로운 번역을 보면, ‘그 시기의 의식’과 ‘물질적 생활의 모순에서 나오는 의식’이 대비된다. 그는 이 둘이 다르다고 생각하며, 그렇기 때문에 ‘전복의 시기’는 전자가 아니라 후자에 의해서 설명되어야 한다고 본다. 아니, 마르크스가 그렇게 본다고 번역했다.

하지만 ‘그 시기의 의식’과 ‘물질적 생활의 모순에서 나오는 의식’은 다른 것이 아니다. 둘은 같은 것이다. 이것을 이해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마르크스에 따르면 인간들이 가지고 있는 의식들은 언제나 그 자체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물질적 생활의 모순에서’ 나온다. 사실은 이런 점을 인정하는 것이 바로 (위 인용문장이 속한 단락에서 소개되고 있는) 역사유물론적 태도이며, 이런 태도에 따른다면 ‘의식’을 설명함에 있어 그것이 도대체 어떻게 해서 ‘물질적 생활의 모순’의 필연적인 표현형태인지를 밝히는 것이 핵심적인 관심사가 되지 않을 수 없다. 물론 이러한 연관을 밝히는 가장 중요한 도구가 정치경제학임은 말할 것도 없고.

이제 이상의 내용을 염두에 두면서 위의 두 번역문을 비교해보자. 이제 독자분들도 {저작선집}의 원래 번역문이 더 정확함을 어렵지 않게 감지하실 수 있으리라 믿는다. :)

혹시 아직 아리까리하신 분들을 위해 예제 하나. 자, 여기, 우리 시대에 관한 어떤 ‘의식’이 있다. 이를테면 ‘신자유주의는 끝났다’라는 의식이 있다고 치자. 명백히 이것은 유일하다고는 볼 수 없어도 오늘 우리 시대를 묘사하는 하나의 ‘의식’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것은 ‘그 시기의 의식’이다. 그런데 이것은 ‘물질적 생활의 모순에서 나오는 의식’인가? 당연히 그러하다. 어떤 의식이 하늘에서 그냥 떨어질리가 없잖은가.

그런데 사람들은 이런 의식에 대해 뭐라 말하는가? 이를테면 이런 식이다. “대중들의 신자유주의에 대한 환멸이 이제 극에 달했다. 따라서 신자유주의가 설 곳은 이제 없다.” 물론 이런 식의 동어반복(!) 끝에 다음과 같이 덧붙이곤 한다. “우리 모두 거리로 뛰쳐나가 신자유주의의 종말을 축하하자. 꼬뮨주의 만세!”

그러나 불행히도, 이런 식의 서술에서는 “여기 ‘신자유주의는 끝났다’라는 의식이 있다”라는 명제 이상을 이끌어낼 수 없다. 분명 이런 의식은 현실에 존재하는 ‘물질적 생활의 모순’으로부터 나오리라. 그러나 위 서술에는 그러한 ‘물질적 생활의 모순’의 detail에 대한 설명은 전무하며, 또한 이는 그러한 모순이 어떻게 해서 사람들로 하여금 ‘신자유주의는 끝났다’라는 (집단)의식을 갖게 만들었는지를 말해주지도 않는다. 이쯤 되면, ‘이러한 의식을 물질적 생활의 모순들로부터, 사회적 생산력들과 생산 관계들 사이의 현존하는 충돌로부터 설명’하는 것이야말로 핵심적인 과제임이 명백하지 않은가. 바로 이런 사항을 위 인용문장은 지적하고 있는 것이다.

 

2. 한편 위에서 인용한 문장이 들어있는 긴 문단을 두고 김태호 선생은 다음과 같은 해설을 내놓는다(149쪽).

맑스는 신문 편집장으로서 물질적 이해관계에 대해 한마디 하는 것도 곤란이고 프랑스의 사회주의 및 공산주의에 대해 “어떤 판단도 내리지 못하겠다”더니, 그러한 “밀려들던 의문의 해결”을 위해 “헤겔의 법철학”을 검토했다고 한다. 사람들의 살림살이를 공부하거나 사회주의와 공산주의를 공부한 것이 아니라 헤겔을 공부했다는 것이다. 맑스는 헤겔을 읽으면 그런 문제들에 대한 답을 찾을 수 있다고 본 모양이다.

여기서는 마지막 문장이 문제다. 내가 아는 한, 적어도 {라인신문} 이후엔, 마르크스가 헤겔을 읽음으로써 ‘내게 밀려들던 의문’을 해명할 수 있다고 생각한 적은 없다. 그는 그저, 당시 자신이 속한 (헤겔주의라는) 지적 배경 속에서, 그리고 그러한 배경에 의해 부여된 자신의 지적 한계 속에서, 헤겔의 법철학 비판을 ‘내게 밀려들던 의문’의 해결을 위한 ‘절차’이자 ‘수단’으로 삼았을 뿐이다.

물론 우리가 알듯, 얼마 가지 않아서 그는 이런 식의 철학비판도—아무리 그것이 ‘비판’이라 할지라도—부족함을 깨닫게 된다. 그것이 바로 그가 ‘정치경제학 비판’으로 옮겨간 이유다. (끝)

 

 

Print Friendly, PDF & Email
SNS로 공유하기!

8 thoughts on “역사유물론의 기본 태도: {월간 좌파}에 실린 김태호 선생의 {정치경제학 비판을 위하여} ‘서문’ 번역과 해설에 대하여

  1. 참고로 여러 출판사에서 나온(제건 도서출판靑史) 김호균 옮김의 [정치경제학 비판을 위하여]에서는 이렇게 나와있습니다.

    “한 개인이 어떤 사람인가를 그 자신이 무엇을 생각하느냐에 따라 판단하지 않듯이 그러한 변혁기를 이 의식으로부터 판단할 수는 없으며 오히려 이 의식을 물적 생활의 제모순으로부터, 사회적 생산제력과 생산 제관계 사이의 주어진 갈등으로부터 설명해야 한다.”

    다른 변역은 둘 째치고, 제모순, 생산제력, 제관계… 옛날엔 원래 “제”라는 말을 많이 쓴건지, 옮긴이가 “제”를 좋아하는 건지 모르겠네요 ㅠ

    1. 그 판은 확인해볼까 하다가 관두었습니다. 거들어주셔서 고맙습니다 ㅎㅎ 다른 것은 다 좋은데, “그 자신이 무엇을 생각하느냐”라고 했군요. 이게 좀 에러입니다.

      “제”라는 말, 네, 옛날식이죠. 지양하자고들 하는데(일본식이라는 등의 이유로) 저는 한자표현이라고, 나아가 일본식 한자표현이라고 굳이 쓰지 말아야 할 이유가 무엇인지 잘 모르겠기도 하지만, 어떻게 해도 “모순들”로 “제모순”을 대체할 수 없어서 때로는 “제”를 쓰는 게 낫겠단 생각도 종종 합니다(뭐, 그냥 “느낌”의 문제일 수도 있겠습니다ㅋ).

  2. 원문은 이렇습니다.

    Sowenig man das, was ein Individuum ist, nach dem beurteilt, was es sich selbst dünkt, ebensowenig kann man eine solche Umwälzungsepoche aus ihrem Bewußtsein beurteilen, sondern muß vielmehr dies Bewußtsein aus den Widersprüchen des materiellen Lebens, aus dem vorhandenen Konflikt zwischen gesellschaftlichen Produktivkräften und Produktionsverhältnissen erklären.
    (http://www.mlwerke.de/me/me13/me13_007.htm)

    1. EM님 주장은 사적 유물론에 대한 기본 원칙에서 볼 때 새 번역이 잘못되었다는 얘기인 거죠?

    저도 그 원칙에 관해 EM님 입장에 동의하지만요,
    뭐, 사람에 따라서는 그 원칙의 해석이나 수정이 여러가지일 수도 있는 거니까요.

    그건 일단 젖혀두고 말한다면요…

    2. 암튼, 제가 보기에는, 구문 파악에 미스가 있어서 번역이 잘못된 거로 보여요.

    “모순/갈등(A)에서 나오는 의식(B)”이 아니라,
    즉, “B aus A” 형식의 구문이 아니라

    “beurteilen B aus A” 형식의 구문인 것 같네요
    “A로부터[이끌어내서] B를 판단하다”는 뜻이지요.

    3. “beurteilen B aus A” 구문의 다른 예
    Die Lage der erwachsnen männlichen Baumwollarbeiter, selbst während der Prosperitätszeit, zu beurteilen aus der beigefügten Note.
    (MEW 23: 482)

    면직공업에 종사하는 성인 남성노동자의 상태가 호황기에도 얼마나 어려웠는지는 다음의 주(註)를 통해서 짐작할 수 있다.
    (강신준, 1-1, 614-615)

    번역 어휘 선정에 약간의 문제가 있기는 하지만(예: “짐작”), 강신준 선생이 구문 파악에 실패하지는 않았군요
    (또 “어려웠다”는 말도 원문에는 없지만요).

    아무래도 김태호 선생이 뭔가를 깊이 생각하다가 그만 원문 구문 파악에서 미스가 생겨버린 것 같네요.

    4. 암튼, 이런 토론이 있는 거 너무 반갑고 기분 좋네요.

    저라면 김태호 선생 글 읽는다고 하더라도 번역 잘못된 거 모르고 걍 지나쳤을텐데요. (역시, EM님 한 날카로움 하는군요…)

    월간 “좌파” 잡지가 많이 팔려서 앞으로도 계속 나올 수 있기를 바랍니다.

    김태호 선생, EM님 모두 파이팅!!!

    1. 아니.. 왜 이리 오랜만이세요! 무슨 일 있으셨던 건 아니시죠? 제가 종종 연락드리고 했어야 하는데.. 암튼 방갑습니다 :-)

      원문대조는 자세히 할만한 어학실력도 없고 해서 안하려 했는데 기어이 불을 당기시네요ㅎㅎ 물론 말씀하신대로 제가 보기에도 구문파악에 미스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내용에 대해서도 재현님께서 지적하신 것에 100% 동의합니다. 다만… 번역상의 오류가 나오는 “sondern…” 부분에는 beurteilen 대신에 erklären이 쓰인다는 점만 덧붙이겠습니다. 물론 구문구조는 똑같습니다.

      하지만 제가 이를 “번역상의 오류”로 한정짓지 않고 “역사유물론의 기본 원칙” 운운한 것은, 첫째, 그러한 오류에 의해 결과적으로 “한 시대는 의식으로 설명되어야 한다”라는, 상당히 기괴한 명제가 생산되었음에도 이를 옮긴이가 ‘의식적으로’ 바로잡지 않았기 때문이고, 둘째, 최인호 선생의 (올바른) 기존 번역을 거스르면서까지 그러한 잘못된 번역을 밀어붙였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 일반적으로 번역상의 오류야 얼마든지 발생할 수 있는 것지만, 위의 경우엔 그것을 바로잡을 수 있는 2중, 3중의 안전장치가 사실상 마련되어 있었다는 것이지요. 그랬는데도 오류가 발생했다면, 그것은 번역자 자신의 의견/생각이 작용한 결과로 봐야 한다고 저는 보았습니다.

      글쎄요… 저는 김태호 선생과 일면식도 없기 때문에, 그가 역사유물론을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는지, 또 ‘역사유물론의 기본 원칙’을 (이론적으로) 얼마나 철두철미하게 견지하시는지까지는 모릅니다. 또한 솔직히 지금 이런 정도의 문제를 ‘해석의 다양성’으로 이해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아닌 건 아닌 거니까요. 하지만 “저라면 김태호 선생 글 읽는다고 하더라도 번역 잘못된 거 모르고 걍 지나쳤을텐데요”라고 하시니, 제가 괜한 지적질을 했나 싶기도 합니다. ^^;;;

      뭐 암튼 저는 다시 덧글을 남겨주셔서 정말 반갑고 고마워요 :-) 모두 파이팅입니다! 날 더운데 건강 잘 챙기시고요!!

  3. 혼자 자본론을 읽고 있습니다. 궁금한 것이 있어 여기에 글을 남깁니다.
    자본론을 읽다가 주인장님이 김수행 교수의 조교였다는 것도 알게 되었고 이 곳에 블로그(?)를 운영하고 계신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3권 상, 제 1 개역판 역자 서문에 영국 화폐 단위를 ‘원’으로 고친 예가 있습니다.
    3파운드 5실링 3펜스 와 8파운드 10실링 6펜스 를
    3.2625 원 8.525 원
    으로 표시하면 비교가 쉽다고 되어 있는데…
    바꾼 규칙이 어떻게 되나요?

    검색을 해 봤습니다만 해당 관련 내용을 찾지 못했습니다.
    주제와 관련 없는 댓글이라 죄송하지만 물어볼 곳이 없네요.

    1.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혼자서 자본론을 읽으신다니,, 그런 말씀 들으면 왠지 마음이 찡합니다. 저도 친구들 몇몇이랑 매주 자본론 읽기모임을 하는데요, 혹시 여유되시면 한번 오세요 매주 목요일 오후7시, 서울 충정로에서 진행중입니다. :)

      네.. 말씀하신 질문에 답하자면… 자본론 집필당시의 영국 화폐단위만 아시면 어려울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당시엔 [1파운드=20실링, 1실링=12펜스]였습니다. 달리 말하면, [1파운드=20실링=240펜스]였던 것이죠.

      아마 중간에 ‘실링’이 있어서 좀 헷깔리실텐데요, 실링을 펜스로 고쳐서 생각하시면 편리합니다. 즉 말씀하신 예에서 5실링=60펜스이므로, [3파운드 5실링 3펜스 = 3파운드 63펜스]겠지요? 이제 1파운드를 1원으로 환산하면, [1페니=240분의 1원]이 됩니다(‘펜스pence’는 ‘페니penny’의 복수형입니다. 따라서 ‘1펜스’가 아니라 ‘1페니’입니다).

      결국, [3파운드 5실링 3펜스] = [3파운드 + 63펜스] = [3원 + 240분의 63원] = [3.2625원]이 됩니다. 쉽지요? ^^

      참고로 말씀드리면 위와 같은 화폐체계는 1971년에 바뀝니다. 지금은 ‘실링’은 사라졌고, [1파운드=100펜스]만 남았습니다. 그러니 자본론에 나오는 화폐체계는 현대의 영국인들에게도 그다지 익숙한 것은 아니겠지요. :)

      1. 친철히 설명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우리 돈 계산하는 데만 익숙해서인지 3 뒤에 숫자가 네 개 나와서 조금 당황했었습니다. 그래서 파운드와 실링을 모두 펜스로 바꿔보기도 하고 또 엉뚱하게 끼워맞춰보려고도 했는데… 일치하지 않더군요. 설명해 주신 방식으로 적용이 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어서 기쁩니다.
        또 한편, 설명해 주신 내용은 ‘자본론 일러두기’ 에 첨가해 주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 봅니다.

        1. 고맙습니다. 그리고 제안해주신 내용도 반영되도록 힘쓰겠습니다. 그런데 농담 한말씀 드리자면… “우리 돈 계산하는 데만 익숙”하다고 하셨는데, 진짜 돈 계산에 익숙하신가요? ^^ (농담입니다ㅋ)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