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욕심쟁이 우후훗!

오늘 무슨 기사를 보니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었다.

독자세력화를 모색하는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정치적 지향점으로 보수와 진보, 좌(左)와 우(右)를 뛰어넘는 새로운 개념으로 ‘진보적 자유주의’를 결정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 . .) 진보적 자유주의는 그동안 우파가 즐겨 사용해온 ‘자유주의’ 개념을 좌파가 주창하는 ‘진보’와 결합시킨 것이라고 안 의원측은 설명했다. (출처: “안철수, 정치적 좌표로 ‘진보적 자유주의’ 제시”, 연합뉴스, 링크)

‘자유주의’를 우파가 즐겨 사용해왔다고? 웃기는 소리. 2003년 유시민의 예에서 드러나듯, 우리나라에서 ‘자유주의’는 원래 오늘날의 기준으로 (굳이) 말하면 ‘진보’쪽에 저작권이 있었다.

 

이 사진을 기억하시는가? (사진 누르심 관련기사로 링크됨) 

 

따라서 안의원이 여기에 ‘진보적’이라는 수식어를 붙인 것은 (1) 그냥 말장난이다. 즉 최근 ‘진보’라는 수사가 유행하니까 붙인것일뿐.

(2) 또한 그것은 ‘진보’ 개념의 타락을 보여준다. 적어도 10년전 유시민이 ‘자유주의’라고 자신을 규정했을 때, 그것은 소위 ‘수꼴’로부터 자신을 구별하기 위함이기도 했지만, 그와 동시에 자신은 (‘노동’을 중심으로 한) ‘진보파’는 아니라는 뜻이기도 했다.

그런데 오늘 안철수는 ‘노동’과 ‘진보’와 ‘자유주의’를 모두 가지려고 한다. 그게 과연 뭘까? 암튼 안철수, 욕심쟁이 우후훗!

Print Friendly, PDF & Email
SNS로 공유하기!

One thought on “안철수, 욕심쟁이 우후훗!

  1. @babodool님의 의견: 링크.

    또한 바보둘님께서 위 언급에서 참조하신 책: 자유주의는 진보적일 수 있는가?

    동감한다. 그러니까 결국 내 얘긴…. “씨바 나 기분 나빠”인건데… 그럼에도, 글쎄… 내가 어떤 정당의 이념을 세우고 강령을 만드는 입장이라면 또 모를까, 그냥 ‘구경꾼’ 입장에서 볼때는 ‘진보적 자유주의’와 ‘그냥 자유주의’를 구분해줄만한 ‘아량’이 좀처럼 생기진 않는다.

    그건 그러니까 ‘트로츠키주의’랑 ‘마르크스주의’를 구별하는 문제와도 같을 것이고, 또는 ‘록’과 ‘하드록’ 또는 ‘록큰롤’을 구별하는 것과도 같을텐데… 나는 이런 식의 구분을 (록음악 애호가도 아니고 마르크스주의에 대해서도 모르는) 세상 사람들이 알아주길 바라는 것은 (아무리 그런 구분이 그 나름의 타당성을 갖더라도) 지나친 욕심이라고 본다.

    반대로, 적어도 자신을 ‘트로츠키주의자’로 규정하는 사람이라면, 자신이 어떤 점에서 여타 마르크스주의자들과 다른지도 알아야 하지만, 반대로 자신이 다른 종류의 마르크스주의자들과 ‘마르크스주의’라는 이름 아래 뭉뚱그려지더라도 이를 받아들일 줄도 알아야 하고, 또 그러한 뭉뚱그려짐의 논리를 이해할 줄도 알아야 한다..

    요컨대, ‘진보적 자유주의’란 지나치게 어려운 말이란 얘기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