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2) 절망적인 종속 – 가치의 오디세이

전에는 동일한 도구를 다루는 것인 평생의 전문직이었는데, 이제는 동일한 기계에 봉사하는 것이 평생의 전문직으로 된다. 기계는 노동자 자신을 유년시절부터 특정 기계의 한 부분으로 전환시키는 데 악용한다. 그리하여 노동자 자신의 재생산에 필요한 비용이 현저히 감소할 뿐 아니라, 동시에 공장 전체에 대한, 따라서 자본가에 대한 노동자의 절망적인 종속이 완성된다. 다른 모든 경우와 마찬가지로 이 경우에도 우리는 사회적 생산과정의 발전에 기인하는 생산성 증대와 그 발전의 자본주의적 이용에 기인하는 생산성 증대를 구별하지 않으면 안 된다 – 자본론 1권 15장, pp. 566-7; MEW 23, 445

자본주의적 생산은 사용가치의 생산을 매개로 한 가치의 생산이다. 그러므로 가치생산이 원인이고, 사용가치생산이 결과다. 가치생산이 내용이고 사용가치생산이 그 형식이다. 다만 이 형식 – 혹은 형태 – 은 가치생산이라는 내용의 존재양식이므로, 사용가치생산 없는 가치생산은 있을 수 없다.

가치생산은 (원인) 자본가 사이의 경쟁을 통해 생산성을 높인다 (결과). 가치생산에 대한 자본가의 욕구에는 한계가 없기 때문에 생산성의 증대에도 한계가 없다. 자본주의는 무의식적으로 사회적 생산과정을 급속도로 발전시킨다.

그러나 자본주의는, 가치는, 이 추상적 논증을 현실화해야 했다. 사용가치는 가치를 팔벌려 환영하지 않았고, 우선 가치는 사용가치를 무릎꿇려야 했다. 번번히 접신을 거부하는 노동력 사용가치를 굴복시키기 위해 가치는 기계라는 우회로를 택했다. 공장제 대공업의 “자본주의적 이용”은 가치의 사용가치 정복전이었으며, 가치에 대한 사용가치의 절망적 종속화의 과정이었다. 가치는 가격과 같은 단순한 숫자도 아니지만, 노동-자본 관계의 추상적 표현도 아니다. 그것은 자본주의의 혼이다. 가치는 사용가치 안에 가만히 머물러 안식하지 않았다. 가치는 자신을 부정하고 사용가치 속으로 스스로를 내던져 그것을 자신의 틀에 맞게 변형시키고 새롭게 창조하는  과정을 거쳐야 했다. 오직 그 후에야 가치는 자기 자신으로 되돌아와 진정한 실질적인 자본이 될 수 있었다. 자본주의는 그야말로 가치의 오디세이이며, 자본론은 가치의 경험의 학인 것이다.

무한히 반복되는 가치의 오디세이는 쉬지 않고 “사회적 생산과정의 발전에 기인하는 생산성 증대”를 추동한다. 가치가 바로 이 지점에서 멈출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지만, 가치는 언제나 그것의 “자본주의적 이용”으로까지 나아가 자신의 운동의 산물, 곧 총체로서의 자본주의를 “절망적인 종속”의 체제로 완성시키고 또 재완성시킨다. 가치는 어떤 장벽도 용인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가치의 긍정적인 측면은 계승하고 부정적인 측면은 철폐하자는 주장은 하나의 공상에 불과하다. 그 공상이 현실화하는 순간, 자신에 대한 어떠한 장벽도 용인하지 않는 가치가 긍정적으로 계승된 자기자신을 우선 철폐하고야 말 것이기 때문이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SNS로 공유하기!

6 thoughts on “(142) 절망적인 종속 – 가치의 오디세이

  1. heesang님, 안녕하세요? 전부터 몇자 남기고 싶었는데 제가 요즘 자본을 안보니까 참견을 못하겠더라구요. 오늘은 문득 참견이 하고 싶어서 찾아왔어요. 귀엽게 봐주세요. 굽신굽신..

    일단 처음에 인용하신 글에서 생각해볼 것은 기계가 지금 공장에만 있는게 아니라 집에도 있다는겁니다. 특히 컴퓨터는 기계지만 도구의 성격도 갖고 있습니다. 더 중요한 사실은 인터넷이 전지구적 통신망이 되고 있고 그 가능성은 우리가 아직 예측할 수가 없다는겁니다. 만약 죽은 사람의 혼이나 우주의 생명체와 통신을 할 수 있다면? 황당한 얘기지만 인터넷이라는 것도 불과 이삼십년전에는 황당한 얘기였습니다.

    heesang님의 마지막 문장에서 생각나는 구절이 있어서 찾아봤습니다.

    “해와 달과 별의 영광이 다르고 별과 별의 영광도 다 다릅니다.” (고린도전서 15:41)

    히브리어로 영광이 가치있음이라는 뜻이라는건 알고 계실겁니다. 맑스도 자본에서 확실히 파리는 미사를 받을만하다고 하죠.

    “그러므로 사람들은 자기들의 노동생산물이 단순히 동질의 인간노동의 물적 외피이기 때문에 서로 가치로서 관계를 맺는다고 보지 않고, 그 반대로 생각한다. 즉, 사람들은 그들의 상이한 생산물을 교환에서 서로 가치로 등치함으로써 그들의 상이한 노동을 인간노동으로서 동등시하는 것이다. 그들은 이것을 의식하지 못하면서 그렇게 하고 있는 것이다. 가치는 자기의 이마에 가치라고 써붙이고 있지는 않다. 가치는 오히려 각각의 노동생산물을 하나의 사회적 상형문자로 전환시킨다. 뒤에 인간은 이 상형문자의 의미를 해독하여 그들 자신의 사회적 산물[가치]의 비밀을 해명하려고 노력한다.” 자본 제1장 상품 비봉판 95쪽.

    “이런 의미에서는 모든 상품이 일종의 상징이다. 왜냐하면, 가치로서 상품은 거기에 지출된 인간노동의 물적 외피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다.” 116쪽

    “우리가 사는 이곳은 암흑속 외로운 얼룩일 뿐이다. 이 광활한 어둠 속의 다른 어딘가에 우리를 구해줄 무언가가 과연 있을까” 창백한 푸른 점/ 칼 세이건

    오디세이라는 말이 멋져서 긁적여봤어요. o^_^o

    1. 동영상도 하나 링크할께요. http://youtu.be/XFF2ECZ8m1A

      내셔널지오그래픽, 3월 15일 ‘코스모스 데이’ 선포…세계 최초 국제우주정거장 생방송(이 날짜 좀 보세요. 돌고래군이 우주와 교신하고 있다는 증거)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400&key=20140316.99002011654

      “전쟁은 평화보다 일찍 발달하였다.” 정치 경제학의 비판을 위한 기본 개요의 서설

    2. daydream님 오랫만이네요. 그동안 잘 지내셨죠? 사실 오디세이나 “가치의 경험의 학”이라는 표현이 약간 조심스럽긴 한데 daydream님의 댓글의 계기가 되었다니 보람이 있네요 ㅋㅋ 코스모스 데이도 재밌을 것 같아요. 나중에 한번 구해보아야겠네요.

      1. 옛날에 동생이 말지를 정기구독해서 저도 열심히 본 적이 있는데 그 잡지에 시네마 천국 평론이 실린 적이 있었어요. 하도 오래된 일이라 내용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그 평론가가 시네마 천국을 오디세이에 비유했거든요. 그 뒤로 시네마 천국 하면 오디세이, 오디세이 하면 시네마 천국이 자동적으로 연상되더군요. 고다르 감독의 경멸도 오디세이에 관한 영화라고 하는데 안 봐서 모르겠어요. 예술영화 취향은 아니어서.

        경멸의 주인공은 식스 센스의 브루스 윌리스처럼 이타카에 너무 늦게 돌아온 거였어요. 토토는 그렇지 않아요. 적어도 전 그렇게 생각해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