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오사마

빈 라덴의 죽음과 미국, 파키스탄

빈 라덴의 죽음에 대해 여기저기 기웃거리면서, 이렇게 저렇게 생각해봤다.

– 오사마 빈 라덴의 죽음. 그것의 의미는 무엇인가? 그가 사살되고 얼마 후, “미군에 사살된 것이 빈 라덴 최후의 승리”라는 제목의 기사를 봤다. 그때는 이 기사가 참 좋다고 생각했다(링크: 프레시안). 분명 좋은 포인트를 잡아내고 있는데, 어딘지 좀 부족했다.

– 아무래도 그를 죽인 주체, 즉 미국이라는 국가는 그를 죽임으로써 무엇을 노렸던 것인가를 먼저 물어야 할 것이다. 오사마 빈 라덴을 만약 누군가가 죽인다면, 그게 누구여야 할까? 음, 주관식은 너무 뜬금없나. 객관식으로… 오바마와 부시 중에서 누가 죽이는 게 더 ‘자연스러워’ 보일까? 아마도 열명에 아홉은 부시라고 대답할 것. 따라서 이번 ‘작전’을 두고, (우리로 치면 노무현이 집권하는 동안 노동자들에게 보인 태도와 비슷하게) 오바마의 (부시와 별반 다를 게 없는) ‘진짜 정체’가 드러났다고 흥분하는 것도 지나친 게 아니다(링크: 레프트21).

– 뭐, 좋다. 오바마 행정부의 제국주의적 본질, 다 좋다. 근데, 왜 ‘굳이’ 죽였을까? 부시도 후세인을 죽이지 않았는데. 죽이지 않고 재판에 부쳤는데… 처음엔 이런 의문이 꽤 컸는데, 생각해보니까, 일단 빈 라덴의 은신처를 덮치는 작전을 수행하기로 한 이상 죽이는 것은 불가피했던 게 아닐까 싶다. 이렇게 보면, ‘생포할 수 있었는데, 왜 죽였느냐’는 일종의 ‘생트집’ 같아 보인다. (생각해보면, 빈 라덴이 생포당하는 것은, 미국으로서도 골치아픈 일이겠지만, 알카에다 입장에서도 그다지 좋을 게 없어 보인다. 만약 그를 미군이 생포하려 했다면, 다른 조직원이나 빈 라덴 자신이 이를테면 그 은신처를 폭파시켜 자폭하지 않았을까.)

– 따라서 문제는 다시: 왜 그럼 미국은 빈 라덴의 은신처를 덮치는 작전을 수행했는가. 아무래도 여기서 미국 내부 사정을 떼놓고 생각할 수 없을 것이다. 물론 ‘돈’에 대한 고려가 단연 핵심. 예산 문제인데, 2007년 이후 국민경제 전체적으로는 물론이고 특히 국가재정이 심각한 위기에 처했음이 드러나고 있는 미국 국가로서는 국방비 감축 없이는 현재의 위기를 타개할 수 없겠다는 판단이 크게 작용했을 것. 마침 아프간/파키스탄에서 발을 어느정도 빼고 싶었는데, 이번 빈 라덴의 사살은 그것을 위한 좋은 구실이 되었을 게다. “자, 이제, 테러의 원흉이 죽었으니, 우리 이제 발을 (조금은) 빼자!” (링크: 레프트21)

– 그런데 재밌는 건, 이렇게 생각하기 시작하면, 오바마가 아주 그냥 ‘현자’로 보이기도 한다는 점(링크: 프레시안). 그리고 이 링크된 이 기사에서도 시사되듯이, 아프간/파키스탄/이라크 주둔군 감축에 대한 현재의 논란은 곧, 미국의 전반적인 군사전략의 변화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까지도 키우고 있는 실정임(링크: POLITICO).

– 다른 한편, 현재의 사태를 파키스탄의 입장에서 보는 것도 중요하다. 여기서 우리는 파키스탄 민중과 정권을 잡고 있는 세력을 구분해야 함. 기본적으로 파키스탄의 집권세력들에게 빈 라덴은 엄청난 ‘경제적’ 의미를 갖는다.

[출처: 여기 (근데 이렇게 pdf 파일의 일부를 내맘대로 복사해 붙여도 되나 몰라;;)]

보다시피, 파키스탄은 미국으로부터 현재 엄청난 원조를 받고 있는데, 9/11 이전에는 한동안 원조가 끊기다시피 한 상태였다는 것. 그 전에도 한동안 원조가 꽤 있었다는 것도 재밌다. 바로 구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과 관련이 없다고 할 수는 없을 것. 말하자면, 파키스탄의 권력자들 입장에서는, 자기들 지역을 소란스럽게 만드는 것이 그들 자신에게는 엄청난 이익을 챙길 수 있는 기회를 준다는 것. 이쯤 되면, 9/11 직후 파키스탄 입장에선 빈 라덴한테 “와우~ 여기 은신처가 있습니다. 어서옵쇼!”라고 하는 게 합리적인 게 아니었을까? ㅎㅎ (링크: 프레시안) 결국 미국과 파키스탄 사이에서 현재 벌어지고 있는 줄다리기는 이런 관점에서 봐야 한다(링크: 프레시안).

– 여기서 다시, 그런 집권세력들의 이해관계가 해당 지역의 민중들의 이해관계와 얼마나 배치되는가가 여실히 드러난다. 오히려 이 집권세력들은, 어떤 면에서는 그와 반대편에 서있는 이슬람 근본주의 세력과 짝짝꿍이 맞아, 실체도 불분명한 종교적 ‘대의’와 관련된 거창한 레토릭이나 민족주의적 감정 등을 민중들 사이에 만발하도록 많은 역량을 쏟아붓고 있는 것.

– 이런 상황은 서방의 ‘제국주의’적일 뿐 아니라 ‘오리엔탈리즘’적인 언론의 먹잇감이 되기가 당연히 매우 쉽다. 이런 데서는, 평소 고상한 논조를 자랑하는 The Economist도 예외가 아니다(링크: The Economist). 하… 그러니까 니들 눈에는 파키스탄 사람들은 음모이론에나 휘둘리는 덜떨어지고 한심한 존재로 보인다는 거잖아!!!

– 여기까지 읽었다면, 대충 빈 라덴, 미국, 파키스탄과 관련해서 지금 돌아가는 상황이 어느 정도는 이해되리라 봄. :) 어쨌거나… 이제 얼마 있으면 알라스카에서 빈 라덴 봤다는 사람도 생기겠구만. 즉 그도 이제, Elvis Presley나 Jimmy Hoffa 급의 ‘레전드’가 되는 것도 시간문제겠다 ㅋ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