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워렌 버펫

워렌 버펫 판 이윤율 저하 경향의 법칙

via Farnam Street

지난 몇년 간 대규모의 자본투자(지출)을 통해 섬유부문에서 가변비용을 어느 정도 줄일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모두 즉각적으로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처럼 보였다. 표준적인 ROI 검증을 통해 따져보자면, 사실 이런 기회들은 이윤율이 꽤 높은 캔디사업 혹은 신문사업에 대한 비슷한 투자에서 거둘 수 있는 것보다 보통 더 큰 경제적 이득을 가져올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섬유부문에 대한 이러한 투자가 가져올 것으로 보였던 이득은 환상에 불과했다. 국내외 경쟁자 상당수가 비슷한 지출을 계획하고 있었고, 충분한 숫자의 회사가 이런 투자를 한 이후에는 산업 전반에 걸쳐 가격이 하락했으며, 비용절감에 의한 새 생산비용이 새 기준이 되었기 때문이다. 개별적으로 보았을 때, 개별 회사의 자본투자결정은 비용 절감 효과가 있으며 합리적인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산업 전체적으로 보았을 때, 이 결정들은 개별적인 자본투자결정을 상쇄하는 효과를 나았으며 비합리적인 것이었다 (퍼레이드를 보고 있던 사람들이 더 잘 보기 위해 모두 까치발을 딛는 것과 마찬가지다). 한 차례 투자가 끝날 때마다 모든 플레이어들은 게임에 더 많은 돈을 박아 넣었으며 이익은 여전히 보잘 것 없었다.

워렌 버펫, 버크셔 해서웨이 이사회 의장의 편지, 1985년

Over the years, we had the option of making large capital expenditures in the textile operation that would have allowed us to somewhat reduce variable costs. Each proposal to do so looked like an immediate winner. Measured by standard return-on-investment tests, in fact, these proposals usually promised greater economic benefits than would have resulted from comparable expenditures in our highly-profitable candy and newspaper businesses.

But the promised benefits from these textile investments were illusory. Many of our competitors, both domestic and foreign, were stepping up to the same kind of expenditures and, once enough companies did so, their reduced costs became the baseline for reduced prices industrywide. Viewed individually, each company’s capital investment decision appeared cost-effective and rational; viewed collectively, the decisions neutralized each other and were irrational (just as happens when each person watching a parade decides he can see a little better if he stands on tiptoes). After each round of investment, all the players had more money in the game and returns remained anem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