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인간재료

(140) 자본주의 이중성이론, 인간재료

나는 노동가치론이라는 표현에 약간의 불만을 갖고 있다. 노동가치론을 풀어서 설명하면 노동이 가치(와 가격)의 원천이라는 이론이라고 할텐데, 이것이 그 자체로 잘못됐다는 얘기는 물론 아니다. 그리고 노동만이 가치를 생산한다는 전제 하에서만 자본주의적 착취를 해명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 올바르고 순수하고 단순한 명제의 진실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노동(이)가치(의 원천이라는 이)을 강조하는 마르크스 해석의 폐해는 이것이 노동이 가치의 원천이라는 단순한 (그러나 올바른) 주장을 넘어서지 못하고, 마르크스가 예술적 총체로 여긴 자본론을 지나치게 단순화하며 왜곡한다는 것에 있다. 여기서 나는 다음과 같은 주장들을 염두에 두고 있다: 1) 노동만이 가치의 원천이므로 노동이 아닌 것은 가치와 무관하다; 2) 가치를 생산하지 않는 비생산적 노동에는 별 의미가 없으며 생산적 노동만이 분석의 가치가 있다 – 이런 시각을 가진 이들은 어떤 노동이 생산적 노동이냐 아니냐의 문제에 집착한다; 3) 중요한 것은 착취의 존재를 해명하는 것이다; 4) 노동은 시대와 장소를 초월하여 가치를 생산한다. 이런 류의 해석들은 공통적으로 노동과 가치를 (적어도 암묵적으로) 동일시하며, 따라서 대체 어떠한 역사적 조건에서 노동이 가치의 실체가 되는지, 그리고 왜 마르크스가 착취의 해명에 그치지 않고 현상형태의 영역으로의 상승을 시도하는지에 별 관심을 두지 않는다.

대조적으로 마르크스에게 있어 노동과 가치는 결이 다른 개념이다. 노동은 가치의 실체이지만, 노동은 가치뿐만 아니라 사용가치 역시 생산한다. 가치가 일면적이라면 노동은 이중적이다. 서로 가깝고도 먼 사이인 것이다.

그래서 다이앤 엘슨 (Diane Elson)과 같은 사람은 이러한 폐해에 주목해서 노동가치론 (the labour theory of value) 대신 노동의 가치이론(the value theory of labour)이라는 표현을 사용할 것을 제안한다. 노동에 근거한 가치(와 가격)의 해명이 아니라, 노동이 왜 가치의 모습으로 나타나는지를 밝히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노동가치론이라는 표현에는 스미스, 리카도 등의 고전파 정치경제학자와 마르크스 사이의 연속성을 과장한다는 문제도 있다. 노동가치론은 마르크스가 최초로 제시한 것이 아니다라는 주장은 분명히 옳지만, 노동가치론을 매개로한 연속성이 마르크스와 고전파 정치경제학 사이의 관계의 요체인 것은 아니다. 나는 연속성의 측면보다는 단절의 측면이 훨씬 크고, 마르크스의 이중성 이론이 바로 단절의 핵심에 해당한다고 생각한다.

노동가치론의 관점에서 보면 리카도의 “정치경제학과 조세의 원리” 1장은 자본론 1권 1장 1절의 내용과 놀랄만하게 유사한 내용을 담고 있다. 초반부에 가치와 사용가치 사이의 구분, (교환)가치량이 노동의 양에 의해 규정된다는 주장이 제시되며, 심지어 사용가치가 없는 상품은 가치를 갖지 않는다는 언급도 등장한다. 하지만, 리카도는 사용가치와 가치 사이의 관계를 상품의 이중성이라는 측면에서 다루지 않고, 따라서 상품을 생산하는 노동의 이중성에도 주목하지 않는다.

그래서 작명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마르크스의 독창성과 차별성을 부각시킨다는 측면에서  ‘자본주의 이중성이론’이라는 표현을 제안할 것 같다. 영어로 하면 the dual-character theory of capitalism 정도가 될까.

마르크스는 1867년 엥겔스에게 보낸 편지에서 자본론의 두가지 최고의 포인트 중 하나로 노동의 이중성에 대한 논의를 꼽으면서 이것이 “모든 종류의 사실의 이해의 근본”이 된다고 했다. 마르크스에게 이중성이 중요한 까닭은, 그것이 자본주의 사회의 두 가지 차원 – 즉 필요의 충족을 위해 조직화된 경제체계로서의 차원과  임노동에 기초한 계급사회로서의 차원 – 을 개념화하고 서로를 전제하는 이 두 차원의 모순적 성격을 명백히 드러내기 때문이다. 이 이중성은 자기증식한다. 노동이 이중적이므로 (추상노동 vs. 구체노동) 상품 역시 이중적이고 (가치 vs. 사용가치) 이 내적 이중성은 일반상품과 화폐의 외적 대립으로 표현된다. 마찬가지 이유로 생산과정 또한 이중적이다 (가치증식과정 vs. 노동과정).  생산과정이 이중적이므로 지휘의 역할도 이중적이며 (노동과정의 조직 vs. 지휘의 전제성), 인간 역시 주체로서의 인간과 객체로서의 상품(물건)으로서의 이중적 존재로 전락한다.  여기에 더해 나는 노동의 이중성, 가치와 사용가치 사이의 모순이 생산관계와 생산력 사이의 모순으로까지 발전한다고 생각한다 (여기에 대해서는 추후에 상세히 논할 기회가 있을 것이다). 자본주의의 패망의 유전자는 자본주의의 세포형태인 상품 속에서 그 발현을 기다리고 있다.

이중성 이론의 또다른 핵심은 서로를 전제하면서 서로를 배제하는 쌍방의 모순관계에서 언제나 한쪽이 공세를 취하고 다른 한쪽은 수세에 몰려 있다는 사실이다. 상품이 가치이기 위해서는 우선 사용가치이어야 하지만, 어느 순간에는 사용가치의 생산이 가치생산의 수단으로 변질된다. 노동과정도 마찬가지다. 노동과정의 생산물이 가치의 형태를 취하는 순간부터 노동과정 그 자체는 가치생산과 가치증식에 걸맞는 형태로 변형되어간다. 단순협업이 매뉴팩쳐로 매뉴팩쳐는 기계제대공업으로 발전하며, 노동자는 노동과정의 주체에서 인간재료로 전락한다. 여기에 대해 마르크스는 이렇게 담백하게 쓴다.

대공업의 출발점은 노동수단의 혁명이며, 그리고 이 혁명은 공장의 편성된 기계체계 안에서 가장 발달한 형태를 얻는다. 이 객체적 유기체에 인간재료(Menschenmaterial)가 어떻게 합체되는가를 고찰하기 전에 … -자본론 1권 15장, p. 529; MEW 23, p. 416

마르크스는 자본론에서 (모순적) 이중성을 1장을 제외하고는 별도로 상세히 논의하지는 않지만, 기계제 대공업을 다루는 15장에도 이중성의 중요성에 대한 그의 인식이 여기저기 녹아 있다. 예를 들어,

우선 말해두어야 할 것은, 기계는 노동과정에는 언제나 전체로 참가하지만 가치형성과정[가치증식과정이 맞다]에는 언제나 일부씩만 참가한다는 사실이다 … 생산물형성요소로서의 기계와 가치형성요소로서의 기계 사이에는 커다란 차이가 있다 … 어떤 노동수단이라도 노동과정에는 언제나 전체로 참가하고 가치형성과정에는 항상 그것의 평균적 마멸에 비례해 일부만 참가한다는 것은 사실이다 – p. 519-20; p. 408

그리고 각주24에서 마르크스는 리카도가 이 이중성의 문제를 인식하지 못했다는 것을 명시적으로 지적한다.

리카도는 … 다른 곳에서는 [기계의] 이러한 작용 [heesang: “기계의 생산적 효율성이 도구의 그것에 비해 크면 클수록 기계의 무상봉사의 크기도 그만큼 더 크다”는 것]에 주목하지 않았는데, 그것은 그가 노동과정과 가치형성과정 사이의 일반적 차이를 알지 못한 것과 마찬가지다 – p. 520; p. 409

(101) 생산수단과 인간 사이의 전면전을 향하여

자본은 우선 역사적으로 현존하는 기술적 조건을 그대로 이용해 노동을 자기에게 예속시킨다. 따라서 자본은 즉시로 생산방식을 변경시키지는 않는다. 그러므로 우리가 이때까지 고찰해 온 형태의 잉여가치의 생산[즉, 노동일의 단순한 연장에 의한 잉여가치의 생산]은 생산방식 그 자체의 어떤 변화와도 관계없이 나타났다. 이러한 잉여가치의 생산은 구식 빵제조업에서나 근대적 면공장에서나 마찬가지로 효과적인 것이었다. – 자본론 1권 11장, 417

[제3편 절대적 잉여가치의 생산]을 마무리하면서, 마르크스는 “절대적 잉여가치의 생산은 생산방식을 변경시키지는 않는다”고 언급한다. 그것은 절대적 잉여가치의 생산이 생산방식과 무관하게 적용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래서 두 가지 다른 형태의 생산방식인 “구식 빵제조업”과 “근대적 면공장” (정확하게는 면에서 실을 뽑아내는 방적공장 – Baumwollspinnerei – 이다. 면방적공정에 대해서는 일신방직 홈페이지의 관련페이지 참조)에 적용될 수 있다. 단순히 노동시간을 늘리기만 하면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른 방식으로 잉여가치를 늘리는 것이 가능하다. 마르크스는 이것을 4편에서 다루는데, 이 새로운 방식은 하나의 커다란 투쟁, 아니 전쟁의 산물이다.

만약 우리가 생산과정을 단순한 노동과정의 입장에서 고찰한다면, 노동자는 생산수단을 자본으로 대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의 합목적적인 생산활동의 단순한 수단 및 재료로 대한다. 예컨대 가죽공장에서 그는 가죽을 단순히 자기의 노동대상으로 취급한다. 그가 무두질하는 것은 자본가를 위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생산과정을 가치증식과정의 입장에서 고찰할 때 사정은 달라진다. 생산수단은 즉시 타인의 노동을 흡수하기 위한 수단으로 전환한다. 더 이상 노동자가 생산수단을 자기의 생산활동의 소재적 요소로 소비하는 것이 아니라, 생산수단이 노동자를 자기 자신의 생활과정에 필요한 효모[heesang – 효소]로 소비하는데, 자본의 생활과정[heesang – 삶과정]은 자기증식하는 가치로서의 자본의 운동에 지나지 않는다 – 417

다시 한번 마르크스는 예의 이중성의 문제를 제기한다. 생산과정을 노동과정의 입장에서 고찰하자면, 노동자는 노동생산물(사용가치)을 만들어내는 생산의 주체이다. 그러나 동일한 생산과정을 가치증식과정의 입장에서 본다면, 그는 자기증식하는 가치로서의 자본이 소비하는 재료다 – 15장에서 마르크스는 원자재(raw material)를 한번 비틀어 “인간재료 (Menschenmaterial; human material)” (529) 라는 끔찍하면서도 절묘한 용어를 사용한다.

가치증식은 자본으로서의 가치의 생활과정 혹은 삶과정(Lebensprozess; life process)의 결과다. 마치 인간의 삶과정이 신체 내의 화학반응을 매개하는 효소를 필요로 하는 것처럼, 가치의 삶과정은 이것을 매개하는 인간이라는 효소, 인간이라는 재료를 필요로 한다.

자본주의적 생산에서는 이렇게 한편으로는 생산수단(도구)이 인간의 종이며 (노동과정), 다른 한편으로는 인간이 생산수단(기계)의 종이다 (가치증식과정). 이러한 모순이 안정적으로 유지될 리가 없다. 결국 완전한 주인의 자리에 오르느냐, 완전한 종으로 전락하느냐의 물러설 수 없는 한판승부가 벌어지고, 기계와 인간 사이의 전면전은 기계의 결정적인 승리로 막을 내린다.

기계는 이제 인간의 뒷통수에 구멍을 뚫고 고삐를 단단히 조여두었다. 실제로는 완전한 종에 불과한 인간은 매트릭스 속에서 완전한 주인이라는 전도된 의식 속에서 살아간다. 하지만 상황이 절망적인 것만은 아니다. 인간은 뒤통수에 구멍이 뚫리기 전 태양광을 차단해 놓았다. 기계는 인간을 정복했지만, 인간 없이는 존속할 수 없다. 이 새로운 모순에 인간성의 완전한 회복의 단초가 있다.

자본론 1권 4편에서 마르크스는 바로 기계와 인간 사이의 사활을 건 전면전과 그 결과를 다룬다.

11장 끝. 3편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