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포럼

블로그 개편: 포럼기능 추가!!

블로그를, 보시다시피, 조금 바꿨다. 스킨을 바꾼 거야 별 것 아니지만, 포럼 기능을 추가했다는 것이 중요하다. 스킨은, 봄을 맞이해, 산뜻한 꽃그림이 맘에 들어서 선택해봤다.

포럼은, 기존에 우리에게 익숙하던 게시판과 기본적으로 큰 차이는 없는데, 내가 보기엔 게시판에 비해 ‘덜 딱딱하다’. 처음엔 조금 낯설 수도 있겠지만, 조금만 익숙해지면 괜찮을 것이다. 사실 ‘게시판’과 ‘포럼’을 대비시킨다면, 요새는 포럼이 ‘대세’가 아닌가 싶기도 하다.

이 포럼을 가지고, 내가 하고자 하는 것은, {자본론}, 나아가 마르크스의 정치경제학에 대한 다양한 토론의 장을 구현하는 것이다. 그러니까 운영자가 쓰고 방문자가 덧글을 다는 ‘제한된’ 쌍방향성을 넘어서는 좀 더 ‘적극적인’ 쌍방향성을 가진 공간 말이다. 원래는 게시판 생각을 했었는데, 진보넷/팔연대 활동가이시자 나의 ‘IT 멘토'(ㅋ) 뎡야핑 님의 조언을 받아들여 포럼으로 한번 가보게 된 것이다. 그에게 감사드린다. (_._)

하여튼… 이 포럼을 통해, 방문자께서는 새로운 토론 또는 질의응답 주제를 만들 수도 있고, 기존의 주제에 참여할 수도 있다. 현재로서는 아무나 글을 쓸 수 있도록 해두었지만, 조만간 회원만 글을 쓸 수 있도록 개편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도, 회원가입을 하면 본인이 올린 글의 관리 등과 관련해 좀 더 편리한 기능을 누리실 수 있을 것이다.

그간 내게 개인적으로 {자본론} 등에 대해 이런저런 질문을 하는 분들도 좀 있었고 했는데.. 나름대로 성실하게 임했고 또한 그러는 과정에서 스스로 많은 것을 배우기도 했다. 그러나 이때 아쉬웠던 것은, 그런 과정이 아무리 좋아도 대개는 ‘개인적인’ 수준에 머물렀다는 것이었는데, 이제 그럴 일이 크게 줄게 되리라 믿는다. 또한 나뿐만 아니라 다른 많은 이들이 ‘답변’을 달 수 있고, 또한 일반적으로 ‘토론’에 참여할 수 있으므로, 논의가 좀 더 풍성해질 수 있으리라 믿는다.

여기서 문제는, 적정 수 이상의 사람들로부터 적정 수준 이상의 참여를 이끌어내는 것일텐데, 그런 면에서 지금 나의 시도는 일종의 ‘실험’이기도 하다. 그래서 실은 두려움도 있는데… 이는 단순히 ‘실패’의 두려움은 아니다. 가장 걱정스러운 것은, 마르크스의 정치경제학 또는 {자본론}에 대한 토론이 (어쩌면 모든 토론이 그렇듯) 상당히 ‘공공적인’ 성격을 갖는 데 비해 그 장을 지금 이렇게 상당히 ‘사적일 수 있는’ 공간에 마련한다는 것, 바로 이러한 어긋남이다. 그러나 이런 걱정도, 결국엔 관심 가진 이들의 진지한 참여로써만 해소될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싶다.

아주 보잘 것 없는 솜씨로 만들었기 때문에, 외관부터가 썩 맘에 들지는 않지만, 앞으로 차차 고쳐나갈 수 있으리라 믿는다. 토론의 범위, 범주 등도 일단은 매우 두루뭉술하게만 확정해두었다. 역시 어러분들의 참여를 통해 자연스럽게 모습을 갖춰나가리라 믿는다.

끝으로, 이런 포럼을 떠올린지는 꽤 되었지만, 지금 이렇게 ‘급조된’ 듯한 모습으로 이를 내놓는 까닭은, 얼마전 재개된 {자본론} 읽기 모임 때문이다. 따라서 우리 모임의 회원들께서는 필히 회원가입을 하셔서, 가열찬 토론의 장을 여는 선봉에 서 주시길 바란다! :) (읽기모임을 위한 포럼을 따로 두고 회원만 볼 수 있게 해볼까도 생각했었는데, 그렇게 하는 것이 오히려 모임 외부로부터 생산적인 반응들을 얻는 데 걸림돌이 될 수도 있겠다 싶어 관두었다. 혹시 의견 있으시면 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