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believe

[게슴츠레님께] Believe와 Trust

Believe와 Trust (게슴츠레/plebs, 2010년 7월 5일)

(덧글을 달려다가, 길어져서 트랙백을 건다. 따라서 전통에 따라 ‘다정체’로 작성됨.)

제 얘기를 아주 훌륭하게 받아쳐 주셨네요. 기분 좋습니다. ^^

게슴츠레 님의 핵심질문은 결국 “이 Trust는 . . . 어디에 기초할 수 있을까”가 될 것 같군요. 제 생각에 그것은, 단적으로 말하면, 결국 근대사회의 본질적인 측면에 대한 성찰을 전제합니다. 기왕에 “trust”와 “believe”를 꺼내들었으니, 이렇게 얘기해 볼 수 있겠습니다. “believe”가 중세적/전근대적인 것이라면 “trust”는 근대적인 것이라고 말이죠. 얼추 말이 되지요? ㅎㅎ

게슴츠레님은 trust의 “근거”에 대해 성찰하면서, “무한소급에 빠져드는 것 같다”라고까지 하셨지만, 실은 현대사회에서 게슴츠레님을 포함하는 우리 모두가 그런 “trust”에 기반해 삶을 꾸려가고 있는 것은 명백해 보입니다. 그런 “trust”가 없이, 어떻게 우리가, 이를테면 저 높은 63빌딩에 생명에의 위협을 느끼지도 않고 오를 수 있겠습니까.

이렇게 보면, 실은, trust란 우리가 선택하고 자시고 할 문제도 아니고, 현대의 삶의 가장 기본적인 조건을 이루는 것입니다. 무슨 얘기냐면, trust의 문제는, 우리의 ‘주관’의 영역이 아닐 거라는 겁니다. 다만 제가 앞서 trust를 (마치 ‘주관’ 또는 ‘선택’의 문제인 것처럼 말하며) 강조한 것은, 63빌딩에 오르는 문제와 축구경기를 보는 문제 사이에 존재하는 무게감의 차이 때문이라고 보시면 될 겁니다. 축구경기야 뭐 안 보면 그만이고, 따라서 신문선도 trust하고 자시고 간에 신경 안 쓰면 그만이잖아요.

어쨌든, 이런 조건 아래서, 우리가 기껏 할 수 있는 일이라곤, 내가 trust하는 (또는 trust ‘해야만 하는’) 다양한 대상들과 어떻게 관계를 맺을 것인가를 결정하는 일일 겁니다. 그러나 바로 이것이야말로 어려운 일이죠. 가장 구체적으로 말하면, 이건, 경제학을 공부하는 제가 어떻게 역사가들로부터 유의미한 시사점들을 얻어낼 것이냐 하는 것일 수 있겠습니다. (이게 근데 말처럼 쉬운 게 아닙니다. 그것이 얼마나 어려우면, 경제학자들이 역사가들로부터 아무것도 참조하거나 배우려 하지 않겠어요? 그러니까 이건 “안 하는 것”이 아니라 “포기한 것”입니다. 그 반대도 대략 그렇고요.. ㅎㅎ)

그렇다면 저는, 게슴츠레님의 “내가 모든 걸 다 알아야 한다는 강박”은 그야말로 쓸데없는 것이며, 결국 게슴츠레님은 기껏해야 앙상한 “부분 지식인”에 만족할 수밖에 없을 거라고 말하는 걸까요? 꼭 그렇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저는, “부분 지식인”으로 출발해 “모든 것”에 도달하는 길도 있음을 상기시켜드리고 싶습니다. 아, 예전에 진보넷 시절에 이에 대해서 써둔 것이 있는데, 지금은 볼 수가 없네요. 하여간, 요점만 말하면, 에, 다시 위에서 말한 경제학자와 역사가의 예로 돌아가보면, 처음부터 경제학도 잘하고 역사도 잘하려고 하지 말고, 경제학 열심히, 정말 제대로 열심히 하다 보면 결국 역사학과도, 철학과도, 정치학과도, 심지어 생물학이나 화학, 지질학과도 마주칠 수밖에 없단 얘깁니다.

바로 이렇게, 역사학 등등과 만나는 그 대목에서, 우리는, 예의 그 trust의 의미를 새삼 음미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