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Candlemass

[음악] Candlemass – Solitude

외롭고 쓸쓸하고 고독하고… 이런 감정들, 색깔이 참 다양하다. 간밤에 홀로 허벅지를 찌르는 외로움과 산업사회에서 느끼는 회색빛 소외감이 어찌 같겠는가. 이를테면 내 경우엔, 90년대 초 한국의 메탈밴드들이 함께 만든 {Power Together} 앨범에 실린 ‘Lonely Avenue’나 Loudness의 ‘So Lonely’를 외로울 때 즐겨듣곤 했지만, 지금 같은 때는 바로 Candlemass의 ‘Sulitide’가 딱이다.

Candlemass는 고딩때 인천 배다리 빽판가게에서 처음 접한 뒤로 한동안 즐겨듣던 밴드다. 스웨덴 출신의 데스/둠메탈 밴드로, 그때 내가 손에 넣었던 앨범은 {Nightfall}(1987)이었다. Messiah Marcolin이라는 카리스마 넘치는 보컬을 새로 맞아 처음 발표한 이 앨범엔, 밴드의 역사에 길이남을 명곡들이 많이 들어있다. 물론 내가 이 앨범을 들을 당시엔 이런 사항들을 잘 알지도 못했다.ㅎㅎ

지금 소개할 ‘Solitude’라는 곡은 그들의 정식 1집 {Epicus Doomicus Metallicus}(1986)에 첫 번째 곡으로 수록되어 있다. 보기에 따라 가사가 매우 유치할 수도 있지만, 팬들 사이에선 ‘고전’으로 꼽히기도 한다. 아… 예전엔, 이런 것만 좋아했는데! 진심으로..

I’m sitting here alone in darkness, waiting to be free,
Lonely and forlorn I am crying
I long for my time to come, death means just life
Please let me die in solitude

Hate is my only friend, pain is my father
Torment is delight to me
Death is my sanctuary, I seek it with pleasure
Please let me die in solitude

Receive my sacrifice, my lifeblood is exhausted!
No one gave love and understanding
Hear these words, vilifiers and pretenders
Please let me die in solitude

Earth to earth
Ashes to ashes
And dust to…
Earth to earth
Ashes to ashes
And dust to dust

Sitting here alone in darkness, waiting to be free,
Lonely and forlorn I am crying
I long for my time to come, death means just life
Please let me die in solitude

Earth to earth
Ashes to ashes
And dust to …. earth to earth
Ashes to ashes
And dust to …. earth to earth
Ashes to ashes
And dust to …. earth to earth
Ashes to ashes
And dust to dust

And please let me die in solitude …

기분과 날씨가 정반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