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Eric Woolfson

[음악] 겟세마네 etc. – 고통과 결실 그리고 불멸

교회력으로 치면 사순절이다. 광야에서 악마의 유혹에 시달리며 고통을 받으신 예수. 그를 생각하면, 지금 나는 너무 안락하게 살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에 부끄럽기도 하다. 고통 없이 값진 결실이란 있을 수 없는 법이다.

그런데 ‘고통’, 특히 예수의 고통으로 치면, 죽음을 앞둔 전날 밤 겟세마네 동산에서의 고통을 꼽지 않을 수 없을 것.

Andrew Lloyd Webber의 뮤지컬 {Jesus Christ Superstar}를 바탕으로 제작된 1973년작 동명 영화에서 예수 역할을 맡은 Ted Neeley라는 분이 계신다. 목소리가 정말 죽이는데… 이분이 나중에 {Jesus…}의 뮤지컬 버전에도 출연하신다. 다음은 2006년에 있었던 ‘farewell tour’ 실황공연이다(그러나 이 투어는 2010년까지 거의 만4년간 지속된다). 정말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감동적인 무대가 아닌가 한다. 바로 저 ‘겟세마네 동산’에서 예수의 고통에 찬 절규를 노래한다.

Ted Neeley 말고도 {Jesus Christ Superstar}에서 예수 역을 맡은 이들은 많다. 그 중 또 하나가 Steve Balsamo다. 웨일스 출신의 발사모는, 타이틀롤을 뽑는 오디션에서 로이드 웨버로 하여금 눈물을 흘리게 했을 정도로 인상적인 모습을 보인 끝에 발탁되었다고 알려져 있다. 앞서 테드 닐리에 비한다면 좀 더 셈세한 대신 조금은 파워가 떨어지는 듯한 보컬을 보이는 발사모는, 얼마전 우리나라에서 끝난 뮤지컬 {Notre Dame de Paris}에 출현하기도 했다(이번 내한팀 명단엔 그가 없는듯).

그러한 스티브 발사모가 내게 각별한 주의를 끄는 것은, 그가 한때 내가 좋아하는 Eric Woolfson과 함께 작업을 하기도 했다는 사실 때문이다. 그가 에릭 울프슨이 제작한, Edgar Alan Poe의 삶을 다룬 뮤지컬 {Poe}에 출연한 것이다(포의 삶과 작품은, 울프슨이 함께했던 The Alan Parsons Project의 1집 앨범의 핵심 테마이기도 했다). 그렇다 보니, 에릭과 스티브는 다음과 같이 매우 정겨운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던 것이다.

아… Eye in the Sky가 이렇게 불릴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이러한 리메이크가 다름아닌 원곡을 불렀던 에릭 울프슨에 의해 주도되고 있다는 것이 놀랍고, 또 그것을 내가 보고 있다는 것이 행복하다(크… 앞에서 ‘부끄럽다’ 해놓고, 직금은 ‘행복하다’ 한다. 스스로 좀 한심;;). 이제 약 보름 뒤면, 얼마전 세상을 등진 울프슨의 생일이다(참조).

‘불멸의 것’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 밤이다.

“늙으면 현명해져요”: 들뜬 기분으로 쓴 “Old and Wise”에 관한 잡담

흔히 프로그레시브 계열로 분류되는 밴드들 중에 유독 대중적인 팀들이 몇 있다. The Alan Parsons Project는 그 중 하나이며, “Old and Wise”는 그 중에서도 특히 더 대중적인 곡이다.

이 곡에서 느껴지는 절제된 슬픔을 참 좋아했다. 아..흑… “좋아한다”라고 쓰고 싶지만, 요샌 음악을 많이 듣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듣더라도 예전처럼 심취하는 일도 별로 없어서, “차마” 현재형으로 쓰진 못하겠다…

이 곡은 오래전 라디오에서 처음 들은 뒤, 영어듣기 테이프에 녹음해 그야말로 늘어지게 들었다. 그러다가 동네 음반가게에서 짝퉁 테이프를 발견해 샀는데… 그 왜… 옛날엔 (특히 외국 가수들 음반) 짝퉁인데 진퉁처럼 만들어서.. 앨범이나 노래 제목도 한글로 번역해서 커버에 찍어놓고 하지 않았던가(“장인정신”이 살아있던 시대 얘기임). 하여튼 그런 테이프를 우연한 기회에 손에 넣어, 이 “Old and Wise”라는 곡과 더 가까워졌다. 그 앨범에 이 제목이 뭐라 번역되어 있었던가. 바로.. “늙으면 현명해져요”였다. 그 전까진 굳이 저 제목을 우리말로 번역해볼 생각을 못했는데, 암튼 이 번역이 그때 나로선 꽤 괜찮다고 생각했다. (물론 이 번역은 틀렸다. 곡의 내용에 비춰보면 차라리 “늙어서 현명해지면”이 더 적절하다.)

나같은 “영상세대”는 노래를 듣는 데서 만족하질 못한다. 봐야 한다. 그렇다. 나는 이 곡을, 오리지날 스튜디오 앨범 버전을 부른 Colin Blunstone이 부른 것으로 보고 싶었다. 그러나 유튜브엔 죄다 90년대 이후의 다소 엉뚱한 사람들이 부른 라이브 버전들뿐이었다. 물론 이와 같은 원곡을 능가할 정도의 훌륭한 버전도 있긴 했지만, Colin이 아니었기에 아쉬움은 남았다. (덧: 이 링크된 곡은.. 2차세계대전 종전 50주년을 기념한 공연의 일부인 것으로 알고 있다. 보컬도 매력적이지만—저 눈웃음을 보라. 저런 건 배워둬야 돼!!—중간에 튀어나오는 저 색소폰 누나가 압권이다.)

자… 여기까진 일종의 “배경설명”이고… 내가 하고픈 얘긴,

1. 며칠전 아주 우연한 기회에, 바로 그 아기다리고기다리던!! Colin Blunstone이 직접 이 “Old and Wise”를 부르는 모습을 봤다는 것이다!!!!!! 백문이 불여일견…

아… 감정이 조금 넘치는 듯도 하지만, 실은 저건 “자신감”이다. 즉 자신이 어떻게 해도 원곡을 해칠 수 없다는, 자신은 그저 진심을 다해 부르기만 하면 된다는, 그러니까 원곡을 부른 사람만이 구사할 수 있는 자신감 말이다. 그리고 저 자신감 넘치는 감정이입에, 곁에서 듣고 있던 여성분은 울음을 터뜨린다. (사실은 저분도 가수인데, 콜린을 무척 좋아했다나 뭐라나..)

(콜린 블런스톤이 누구냐고 하실 분이 계실 것. 위 유튜브 영상에 딸려나오는 다른 곡들—특히 The Zombies 시절의—중 하나는 어디선가 들어보셨을 것.. Time of the Season이나 She’s Not There)

2. 요새 어쩌다가 The Alan Parsons Project의 과거 앨범들의 디지털 리마스터 버전을 손에 넣어 종종 듣는데… 여기서 뜻밖의 보물을 건졌다. 바로.. Old and Wise의 다른 버전을, 즉 오리지날 앨범에 수록 버전을 부른 콜린 블런스톤이 아니라 Alan Parsons의 오랜 동업자 Eric Woolfson의 리드보컬 버전을 듣게 된 것이다. 물론 어느 쪽이 더 낫다고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둘 다 훌륭하다. (에릭 울프슨에 대해선 이 블로그에서 내가 그의 죽음을 (뒤늦게) 추모하기도 했다.)

3. 마지막… 나는, Old and Wise는 콜린 블런스톤이 제일 잘 부를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 나의 선입견을 완전히 깨부숴주었던 영상을 최근에 발견했으니….. 바로 이거다.

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한가.

(The Zimmers에 대해선 최근에도 이곳에 소개한 적이 있는데.. 관심 있으신 분은 위키피디아 관련항목을 찾아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