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Jesus Christ Superstar

[음악] 겟세마네 etc. – 고통과 결실 그리고 불멸

교회력으로 치면 사순절이다. 광야에서 악마의 유혹에 시달리며 고통을 받으신 예수. 그를 생각하면, 지금 나는 너무 안락하게 살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에 부끄럽기도 하다. 고통 없이 값진 결실이란 있을 수 없는 법이다.

그런데 ‘고통’, 특히 예수의 고통으로 치면, 죽음을 앞둔 전날 밤 겟세마네 동산에서의 고통을 꼽지 않을 수 없을 것.

Andrew Lloyd Webber의 뮤지컬 {Jesus Christ Superstar}를 바탕으로 제작된 1973년작 동명 영화에서 예수 역할을 맡은 Ted Neeley라는 분이 계신다. 목소리가 정말 죽이는데… 이분이 나중에 {Jesus…}의 뮤지컬 버전에도 출연하신다. 다음은 2006년에 있었던 ‘farewell tour’ 실황공연이다(그러나 이 투어는 2010년까지 거의 만4년간 지속된다). 정말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감동적인 무대가 아닌가 한다. 바로 저 ‘겟세마네 동산’에서 예수의 고통에 찬 절규를 노래한다.

Ted Neeley 말고도 {Jesus Christ Superstar}에서 예수 역을 맡은 이들은 많다. 그 중 또 하나가 Steve Balsamo다. 웨일스 출신의 발사모는, 타이틀롤을 뽑는 오디션에서 로이드 웨버로 하여금 눈물을 흘리게 했을 정도로 인상적인 모습을 보인 끝에 발탁되었다고 알려져 있다. 앞서 테드 닐리에 비한다면 좀 더 셈세한 대신 조금은 파워가 떨어지는 듯한 보컬을 보이는 발사모는, 얼마전 우리나라에서 끝난 뮤지컬 {Notre Dame de Paris}에 출현하기도 했다(이번 내한팀 명단엔 그가 없는듯).

그러한 스티브 발사모가 내게 각별한 주의를 끄는 것은, 그가 한때 내가 좋아하는 Eric Woolfson과 함께 작업을 하기도 했다는 사실 때문이다. 그가 에릭 울프슨이 제작한, Edgar Alan Poe의 삶을 다룬 뮤지컬 {Poe}에 출연한 것이다(포의 삶과 작품은, 울프슨이 함께했던 The Alan Parsons Project의 1집 앨범의 핵심 테마이기도 했다). 그렇다 보니, 에릭과 스티브는 다음과 같이 매우 정겨운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던 것이다.

아… Eye in the Sky가 이렇게 불릴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이러한 리메이크가 다름아닌 원곡을 불렀던 에릭 울프슨에 의해 주도되고 있다는 것이 놀랍고, 또 그것을 내가 보고 있다는 것이 행복하다(크… 앞에서 ‘부끄럽다’ 해놓고, 직금은 ‘행복하다’ 한다. 스스로 좀 한심;;). 이제 약 보름 뒤면, 얼마전 세상을 등진 울프슨의 생일이다(참조).

‘불멸의 것’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 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