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sensitive kind

[음악] JJ Cale – Sensitive Kind

요새 자유인문캠프 땜에 네이버에 종종 로그인을 한다. 그리고 자캠 카페에 글도 남긴다. 글을 남기다 보니, 내 닉네임이 눈에 띈다. 바로 jjcale.

지금 이 블로그에서 쓰는 닉네임, EM이 그렇듯… 네이버에서의 jjcale도, 그걸 만들 때 마침 생각나는 이름이었을 뿐이다. 그러니까 닉네임의 “유래” 같은 것은 딱히 없다…;;

J.J. Cale은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음악인이다. 좋은 곡을 많이 만들고 또 스스로 부르기도 했는데, 특히 우리에겐 Eric Clapton이 불러 히트한 Cocaine 같은 게 익숙하다(링크: 아, 정말 밋밋하다;;). 그러니까 이 분은, 좋은 곡을 만들어서 남한테 주는 것을 일종의 낙으로 삼고 계신 분이다. 인터뷰를 보면, 이분은 자기 음반을 대충 만든다고 한다. 그에게 음반이란… 스스로 만든 곡을 시험해보는, 일종의 ‘데모’라는 것. 그래서 그는 자신의 음반은 대중을 위한 게 아니라고 못박는다.

“나는 음반회사가 원하듯 대중을 위해서라기보다는 새로운 뭔가를 찾는 동료 음악인들을 위해 내 음악을 출반하죠.”

“I justtry to get my music out to other musicians who need new material, rather than to the public, like the record company wants me to.” (출처: http://www.answers.com/topic/j-j-cale-1)

뭐 여러 곡이 있겠지만, 또 내가 그의 음악을 다 들어본 것도 아니지만, 어찌어찌해서 나는 그의 ‘Sensitive Kind’란 노래를 좋아하게 되었다. 다음 영상에서, 그는, 그가 나오는 다른 영상들과 마찬가지로 밋밋하기 짝이 없지만, 이 영상은 좀 특별한 게스트들이 나온다. 바로 건반 앞에 앉아있는 Leon Russell이 그 중 하나고(아.. 이 분은 그냥 보기만 해도 왜 이리 웃긴지;; 심지어 이 영상에선 얼굴도 잘 안 나오는데!), 앞에 서서 뭔가 어정쩡한 역할을 하는 사람이 다른 하나다. 그는 바로, JJ의 부인 Christine Lakeland라고 한다.

Sensitive Kind를 리메이크한 음악인 중에는 Santana, John Mayall 등이 있다. 예전엔 John Mayall 버전을 좋아했는데, 요샌 왠지 JJ의 원곡이 더 좋다. 존 메이올 버전은, 방금 들으려 하니, 부담돼서 중간에 껐다;;;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ㅠㅠ

Don’t take her for granted, she has a hard time
Don’t misunderstand her or play with her mind
Treat her so gently, it will pay you in time
You’ve got to know she’s the sensitive kind
Tell her you love her, each and every night
And you will discover she will treat you right
If you believe, I know you will find
There ain’t nothing like the sensitive kind
She gets lonely waiting for you
You are the only thing to help her through

 오늘따라 왠지, 자꾸 듣게 된다..